류현진 후반기 쾌조의 출발… 7이닝 83구 완봉 '시즌 9승'

스포츠

류현진 후반기 쾌조의 출발… 7이닝 83구 완봉 '시즌 9승'

숀숀 0 51 0

류현진이 후반기 첫 등판에서 완봉승을 기록했다. /사진=로이터 

류현진이 후반기 첫 등판에서 완봉승을 기록했다. /사진=로이터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후반기 첫 등판에서 7이닝 완봉승을 거두며 쾌조의 출발을 알렸다.

류현진은 19일(한국시각) 미국 뉴욕주 버펄로의 세일런 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와 더블헤더 1차전에 선발 등판해 7이닝 3피안타 1볼넷 4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하며 시즌 9승(5패)을 수확했다.

류현진 이날 총 83개의 공을 던졌고 이중 스트라이크는 54개였다. 베이스볼 서번트에 따르면 류현진은 빠른볼(30개)와 체인지업(24개), 커터(23개), 커브(6개)를 적절히 섞어 던졌다.

메이저리그는 지난해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더블헤더는 7이닝만 소화한다. 7이닝을 홀로 책임지며 텍사스 타선을 무실점으로 잠재운 류현진은 시즌 평균자책점을 3.56에서 3.32로 끌어내렸다.

류현진이 메이저리그에서 완봉승을 달성한 건 이날 경기까지 통산 세 번째다. 가장 최근에는 LA 다저스 소속이던 2019년 5월8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를 9이닝 4피안타 6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한 바 있다.

류현진의 역투에 힘입어 토론토는 더블헤더 1차전에서 텍사스를 5-0으로 눌렀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 Naver Tumblr Pinterest 프린트 신고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