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부인 김민지 "조의를 인증하라고?" …고 유상철 조문 악플에 입 열었다

스포츠

박지성 부인 김민지 "조의를 인증하라고?" …고 유상철 조문 악플에 입 열었다

웃기대학 0 125 0

박지성 부인 김민지 전 아나운서가 유상철 전 감독 조문과 관련된 논란에 불쾌감을 표했다./ 사진=유튜브 캡처 

박지성 부인 김민지 전 아나운서가 유상철 전 감독 조문과 관련된 논란에 불쾌감을 표했다./ 사진=유튜브 캡처 


박지성 부인 김민지 전 아나운서가 유상철 전 감독 조문과 관련된 논란에 입장을 밝혔다.

김 전 아나운서는 9일 유튜브 커뮤니티에 "이런 일이 저에게 처음은 아니다"라며 "남편의 노력을, 성실을, 친분을, 슬픔을, 한 인간의 삶을 취재해 중계하고 증명하라는 메시지들이 (온다)"라고 적었다.

이어 "그중에는 본인이 접한 부분적인 기사나 인증샷이 세상의 전부라고 인식하고 있는 유아기적 자기중심적 사고에서 기인한 황당한 요구가 대부분이라 응답할 필요를 느끼지 못했다"며 "그래서 별다른 대답을 내놓지 않았다. 그리고 그것은 앞으로도 변하지 않을 것이다. 아무리 저한테 바라셔도 어쩔 수 없다"고 전했다.

김 전 아나운서는 "유감이지만 저는 인증을 위한 사진을 찍어 전시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며 "그리고 본질적으로 남편이 어떤 활동을 하든 혹은 하지 않든 법적·도의적·윤리적 문제가 없는 개인의 영역을 누군지도 모르는 그분들에게 보고해야 할 이유가 저에게나 남편에게 도무지 없다"며 "그리고 그러한 'ㅇㅇㅇ에게 진실을 요구합니다'라는 돌림노래 역시 그저 대상을 바꺼 반복되는 폭력이라는 것을 알기 때문에 장단을 맞출 마음이 들지 않는다"고 강하게 지적했다.

김 전 아나운서는 슬픔을 증명하라는 요구에 불쾌감을 표현했다. 그는 "조의를 기사로 내서 인증하라고요? 조화의 인증샷을 찍으라고요? 도대체 어떤 세상에서 살고 계신 겁니까. 제발 이상한 소리 좀 하지 말라"고 일갈했다.

최근 유상철 전 감독의 빈소에 박지성이 찾지 않자 일부 누리꾼들이 도의적인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현재 박지성은 영국 런던에 있어 조문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 Naver Tumblr Pinterest 프린트 신고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