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 패배로 고개 숙인 손흥민… 빛바랜 한 시즌 리그 최다골 타이

스포츠

팀 패배로 고개 숙인 손흥민… 빛바랜 한 시즌 리그 최다골 타이

낙낙낙 0 80 0

손흥민이 맨유와의 경기에서 골을 넣었지만 팀은 역전패했다. 사진은 손흥민이 경기가 끝난 뒤 솔샤르 맨유 감독과 인사하는 모습. /사진=로이터 

손흥민이 맨유와의 경기에서 골을 넣었지만 팀은 역전패했다. 사진은 손흥민이 경기가 끝난 뒤 솔샤르 맨유 감독과 인사하는 모습. /사진=로이터 


손흥민(29·토트넘 홋스퍼)이 한 시즌 최다기록 타이인 리그 14호골을 넣었지만 팀 패배로 고개를 숙였다. 팀이 역전패를 당하며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 가능성도 점차 낮아졌다.

토트넘은 12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1라운드 홈경기에서 1-3으로 졌다.

전반 40분 손흥민이 선제골을 넣었지만 후반 들어 프레드, 에딘손 카바니, 메이슨 그린우드에게 연속골을 내주며 역전패했다.

이날 왼쪽 날개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전반 40분 루카스 모우라의 도움을 받아 리그 14호골을 터트렸다. 손흥민이 득점을 한 것은 지난 2월19일 UEFA 유로파리그 32강 1차전 선제골 이후 52일 만이다. 리그로만 따지면 2월7일 웨스트브로미치전 이후 무려 64일 만이다.

이날 손흥민의 골은 리그 14번째(9도움)로 그는 2016-2017시즌 개인 한 시즌 최다골(14골) 타이기록도 썼다.

손흥민은 의미 있는 기록을 세웠지만 팀이 역전패 하며 아쉬움을 그러냈다. 그는 경기 후 구단과의 인터뷰에서 실망스러운 표정을 숨기지 못했다.

그는 “많이 속상하다. 어떻게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고 기분이 좋지 않다. 팬들도 많이 속상할 것이고 우리보다 더 기분이 나쁠 것”이라고 아쉬워했다.

토트넘은 4위권과 격차를 줄이지 못하며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 진출을 장담할 수 없는 처지가 됐다.

안방서 경기를 내준 토트넘은 승점 49점으로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이 주어지는 4위 웨스트햄(승점 55)과의 격차를 줄이지 못했다. 7라운드를 남겨둔 상황에서 격차는 6점 차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 Naver Tumblr Pinterest 프린트 신고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