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서 돌아온 손흥민, 후반 45분 출전에 '슈팅 0'…평점 6.1점

스포츠

부상서 돌아온 손흥민, 후반 45분 출전에 '슈팅 0'…평점 6.1점

낙낙낙 0 968 0

햄스트링 부상을 털고 20일 만에 복귀전을 치른 손흥민. © AFP=뉴스1 

햄스트링 부상을 털고 20일 만에 복귀전을 치른 손흥민. © AFP=뉴스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햄스트링 부상서 돌아온 손흥민(토트넘)이 활발하게 그라운드를 누볐지만 슈팅을 한 개도 때려내지 못하며 팀의 무승부를 지켜봐야 했다.

손흥민은 4일(한국시간) 영국 뉴캐슬의 세인트제임스파크에서 열린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2020-21시즌 EPL 30라운드 원정 경기서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 투입돼 45분을 소화했다.

지난달 15일 아스널과의 북런던 더비서 전반 18분 만에 햄스트링 부상으로 쓰러졌던 손흥민은 20일 만에 그라운드 복귀전을 가졌다.

2-1로 리드한 상황서 투입된 손흥민은 의욕적인 모습을 보였다.

전방서 상대를 압박했고 강한 몸싸움도 피하지 않는 투지를 보였다. 수비 뒤공간을 노리는 움직임도 나쁘지 않았다.

하지만 결과물이 아쉬웠다. 손흥민은 후반에 슈팅을 1개도 기록하지 못했다. 역습 상황서 팀 동료인 에릭 라멜라가 패스를 주지 않는 아쉬운 장면도 있었다. 의욕은 넘쳤지만 날카롭진 않았다.

토트넘은 해리 케인의 멀티골로 2-1로 앞서갔지만 후반 막판 동점골을 내주며 끝내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14승7무9패(승점 49)가 된 토트넘은 7위서 5위로 올라섰다. 만약 이겼다면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이 주어지는 4위까지 바라볼 수 있었기에 더 아쉬운 결과였다

유럽축구통계전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팀 내에서 세 번째로 낮은 평점 6.1점을 부여했다. 손흥민보다 낮은 평점은 수비수 다빈손 산체스(5.7점), 후반 막판 들어온 가레스 베일(6.0점) 밖에 없었다.

2골로 EPL 득점 선두에 오른 케인은 8.8점으로 양 팀 통틀어 가장 높은 평점을 기록했다.

경기 후 현지 언론인 '풋볼런던'도 "손흥민이 부상에서 돌아와 후반을 소화했지만 임팩트를 주기에는 힘겨웠다"며 평점 5를 줬다. 케인은 8점을 받았다, 

,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 Naver Tumblr Pinterest 프린트 신고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