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매체 “해리 케인, 손흥민 떠나면 다른 팀 갈 것”

스포츠

英매체 “해리 케인, 손흥민 떠나면 다른 팀 갈 것”

낙낙낙 0 683 0

해리 케인(28·잉글랜드)이 토트넘 홋스퍼 간판스타라고는 하나 손흥민(29)이 없다면 남지 않을 것이라는 현지 언론 전망이 나왔다.


영국 매체 ‘기브 미 스포츠’는 4일(이하 한국시간) “손흥민이 떠나면 케인 역시 토트넘을 나갈 것”이라고 예상했다. 손흥민은 바이에른 뮌헨(독일), 케인은 바르셀로나(스페인)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로부터 관심을 받고 있다.


잉글랜드축구대표 출신 대니 밀스(44)도 ‘손흥민 이탈 가능성이 케인 잔류 여부에 영향을 미칠까?’라는 질문에 “당연히 그렇다. 케인은 (자신의 팀이) 승리하길 원하니까”라고 말했다. 손흥민이 떠나면 토트넘 전력 약화가 불가피하기 때문이라는 얘기다.


해리 케인(왼쪽)이 토트넘 간판스타라고는 하나 손흥민(오른쪽)이 없다면 남지 않을 것이라는 현지 언론 전망이 나왔다. 사진=AFPBBNews=Nwes1 

해리 케인(왼쪽)이 토트넘 간판스타라고는 하나 손흥민(오른쪽)이 없다면 남지 않을 것이라는 현지 언론 전망이 나왔다. 사진=AFPBBNews=Nwes1


케인은 잉글랜드대표팀에 소집되어 지난 1일까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유럽예선 두 경기를 치르는 동안 거취 관련 질문에 “지금 당장은 대답하기 어렵다”며 토트넘을 떠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손흥민 역시 2018년 2022-23시즌까지 맺은 계약을 연장하자는 토트넘 제안에 응하지 않고 있다. 유럽축구연맹(UEFA)이 26년 전 인정한 ‘보스만 판결’을 근거로 2022년 겨울부터는 소속팀 허락 없이도 모든 구단과 자유롭게 협상할 수 있다.


이번 시즌 케인은 19골 13어시스트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도움 1위를 석권하고 있다. 손흥민도 13골 9어시스트로 EPL 득점 6위 및 도움 5위다. 

,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 Naver Tumblr Pinterest 프린트 신고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