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 폭발' IBK기업은행, 흥국생명 제압…PO 1승1패

스포츠

'서브 폭발' IBK기업은행, 흥국생명 제압…PO 1승1패

샴푸린스하트 0 83 0

24일 인천서 최종 3차전


22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 종합경기타운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플레이오프 2차전 IBK기업은행 알토스와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의 경기, IBK기업은행 라자레바가 공격하고 있다. 2021.3.22/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22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 종합경기타운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플레이오프 2차전 IBK기업은행 알토스와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의 경기, IBK기업은행 라자레바가 공격하고 있다. 2021.3.22/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화성=뉴스1) 이재상 기자 = 강서브가 폭발한 IBK기업은행이 플레이오프(3전 2선승제)를 최종 3차전으로 이끌었다. 서브와 높이에서 압도한 기업은행이 완승을 거뒀다.

기업은행은 22일 경기도 화성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1 도드람 V리그 플레이오프 2차전 흥국생명과의 경기에서 3-1(25-6 25-14 20-25 27-25)로 이겼다.

20일 1차전을 내줬던 기업은행은 2차전을 잡아내며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최종 3차전은 24일 인천계양체육관에서 열린다.

기업은행은 주포 안나 라자레바가 서브에이스 3개 포함 31점으로 공격을 이끌었고, 표승주도 16점으로 힘을 냈다. 서브에이스 숫자에서 9-2로 흥국생명을 압도했다.

반면 흥국생명은 김연경이 20점을 냈지만 리시브가 흔들리면서 패배를 기록했다.

기업은행은 시작과 동시에 강서브로 흥국생명 리시브 라인을 흔들었다. 조송화 대신 선발로 출전한 기업은행 세터 김하경은 안정된 볼 배급으로 공격수들을 도왔다.

4-4에서 5연속 득점을 올리며 달아난 기업은행은 13-5까지 스코어를 벌리며 기세를 올렸다.

기업은행은 13-6에서 12연속 득점을 올리며 1세트를 따냈다. 1세트 종료까지 단 17분 밖에 걸리지 않았다. 6점은 정규리그와 포스트시즌을 통틀어 여자부 한 세트 최소득점 신기록이다. 종전 기록은 7점이었다.

2005-06시즌 현대건설, 2007-08시즌 한국도로공사, 2014-15시즌 흥국생명이 7점을 낸 적이 있다. 나아가 플레이오프 한 세트 최소 득점(종전 기업은행 10점)의 불명예도 얻었다.

기업은행은 1세트에만 서브에이스 5개를 성공시켰고, 블로킹 5개를 잡아냈다.

기업은행의 기세는 2세트에도 이어졌다. 초반부터 라자레바의 공격과 김희진의 블로킹 등을 묶어 7-2로 리드를 잡았다.

24-14까지 달아난 기업은행은 김주향의 쳐내기로 2번째 세트까지 가져갔다.

하지만 흥국생명도 그대로 물러나지 않았다. 김연경의 공격이 살아난 흥국생명은 13-13에서 이주아의 쳐내기와 상대 라자레바의 공격 범실로 역전에 성공했다.

흥국생명은 17-14에서 김다솔의 서브에이스로 기세를 탔고, 20-16에서 김미연이 표승주의 공격을 막아내며 환호했다. 흥국생명은 한 세트를 만회했다.

4세트는 팽팽한 흐름이 이어졌다. 기업은행이 득점을 하면 흥국생명이 추격을 하는 양상이었다.

기업은행은 18-20에서 라자레바의 강력한 오픈이 터지며 추격했고, 김수지가 김연경의 스파이크를 막아내며 동점을 만들었다.

기업은행은 강한 뒷심으로 승부를 뒤집었다. 23-24에서 육서영의 강력한 오픈으로 듀스를 만들었다.

이어 25-25에서 상대 박현주의 서브 범실로 매치포인트에 도달했고, 김주향의 스파이크로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 Naver Tumblr Pinterest 프린트 신고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