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인맥 총동원해 회유·협박"… 폭로자 측 새 증거 공개

스포츠

"기성용, 인맥 총동원해 회유·협박"… 폭로자 측 새 증거 공개

샴푸린스하트 0 239 0

FC서울 미드필더 기성용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폭로자 측에서 새로운 증거를 제시했다. /사진=뉴스1 

FC서울 미드필더 기성용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폭로자 측에서 새로운 증거를 제시했다. /사진=뉴스1 


프로축구선수 기성용(FC서울) 측이 인맥을 총동원해 성폭행 의혹을 제기한 폭로자들에게 회유와 협박을 가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최초 폭로자 C, D씨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는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저희는 기성용 측에서 이 사건이 불거진 직후부터 최근까지 순천·광양 지역의 인맥을 총동원해 기성용의 동문들에게 한명 한명 전화를 걸어 이번 사건에 대해 함구하라며 회유와 협박을 해왔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박 변호사는 "1~2시간이면 작성할 수 있는 고소장을 쓰는 데 한달 가까이 소요된 이유가 이 때문인지 기성용 측에게 묻고 싶다"며 "기성용 측은 이와 같은 불법적 행위를 중단해주기를 바란다. 이에 대한 증거도 확보했다"고 밝혔다.

또 최근 인터넷 포털사이트를 중심으로 기성용의 활약을 지나치게 찬양하는 기사가 도배되고 있다며 "기성용은 돈과 권력을 가진 자가 불리한 상황에 처했을 때 이를 덮기 위해 언제나 전가의 보도처럼 사용하곤 하는 파렴치한 언론플레이를 이제 그만 중단해달라"고 전했다.

덧붙여 박 변호사는 기성용 후배 권씨와 D씨의 통화 녹음파일 2건을 공개했다. 이는 앞서 방영된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PD수첩' 측에 제공한 파일이다.

해당 녹음에서 권씨는 D씨를 향해 "지금 타이밍은 (기성용이) 다 잃으니 지금은 (피해자도) 한발 물러나 그게 오보였다고 해달라. 그러고 나서 만나서 이야기를 하자"고 권유한다. 더불어 기성용이 사과할 마음이 있다는 이야기도 전했다.

이에 D씨가 기성용의 발언을 믿지 못하겠다고 하자 권씨는 "(사과를 안하면) 그건 제가 밝히겠다. 나를 믿어라"라고 촉구하기도 했다.

C씨와 D씨는 지난달 24일 박지훈 변호사를 통해 지난 2000년 1~6월 사이 전남의 한 초등학교 축구부 생활을 하던 중 선배인 A선수와 B씨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여기서 A선수가 기성용으로 특정됐다.

기성용은 지난달 27일 프로축구 K리그1 FC서울과 전북 현대의 개막전이 끝난 뒤 기자회견에서 결백을 주장하며 C씨와 D씨에 대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고 기성용 대리인 측도 최근 C씨와 D씨 측에 증거 공개를 촉구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 Naver Tumblr Pinterest 프린트 신고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