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패에도 '리스펙트'… 모리뉴, 자그레브 라커룸 직접 찾아가 박수

스포츠

충격패에도 '리스펙트'… 모리뉴, 자그레브 라커룸 직접 찾아가 박수

낙낙낙 0 165 0

조제 모리뉴 토트넘 홋스퍼 감독이 19일(한국시간) 크로아티아 자그레브의 슈타디온 막시미르에서 열린 2020-2021 유럽축구연맹 유로파리그 16강 2차전 디나모 자그레브와의 경기가 끝난 뒤 상대팀 라커룸으로 찾아가 직접 축하를 건네고 있다. /사진=BT스포츠 공식 트위터 캡처 

조제 모리뉴 토트넘 홋스퍼 감독이 19일(한국시간) 크로아티아 자그레브의 슈타디온 막시미르에서 열린 2020-2021 유럽축구연맹 유로파리그 16강 2차전 디나모 자그레브와의 경기가 끝난 뒤 상대팀 라커룸으로 찾아가 직접 축하를 건네고 있다. /사진=BT스포츠 공식 트위터 캡처 


조제 모리뉴 토트넘 홋스퍼 감독이 충격적인 패배에도 상대팀을 '리스펙트'하는 훈훈한 장면을 연출했다.

모리뉴 감독이 이끄는 토트넘은 19일(한국시간) 크로아티아 자그레브의 슈타디온 막시미르에서 열린 디나모 자그레브와의 2020-2021 유럽축구연맹 유로파리그 16강 2차전 경기에서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0-3 완패를 당했다.

앞선 1차전에서 2-0으로 승리했던 토트넘이다. 이날 경기에서 비기기만 해도 무난히 8강행 티켓을 가져갈 수 있었다. 게다가 자그레브는 2차전을 불과 3일 남겨두고 감독이던 조란 마미치가 법원으로부터 사기 등의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은 뒤 감독직을 사임했다. 앞서고 있는 데다가 상대가 리더십 부재까지 겪으며 토트넘의 무난한 8강 진출이 예상됐다.

하지만 뚜껑을 열어보니 자그레브의 저항이 거셌다. 과거 K리그에서 뛰었던 공격수 미슬라프 오르시치가 후반전에만 2골을 터트리며 합산점수를 동점으로 만들었다. 그 사이 후방에서는 도미니크 리바코비치 골키퍼가 여러차례 선방으로 팀을 위기에서 구했다. 승부는 연장전으로 넘어갔고 오르시치가 연장 후반 1분 해트트릭을 완성하며 토트넘을 수렁으로 밀어넣었다.

충격적인 패배에도 모리뉴 감독은 상대를 축하하는 대인배적 모습을 보였다. 이날 경기를 중계한 'BT스포츠'가 공개한 영상을 보면 모리뉴 감독은 경기가 끝난 뒤 자그레브의 라커룸으로 찾아가 박수를 치며 축하를 전했다. 자그레브 선수단도 모리뉴 감독의 리스펙트에 감사를 표하는 훈훈한 장면을 연출했다.

모리뉴 감독은 경기 이후 진행된 기자회견에서도 "그들(자그레브 선수들)은 전후반 90분과 연장전까지 경기장에 땀, 에너지, 피 등 모든 것을 쏟아부었다. 결과적으로는 기쁨의 눈물까지 남기게 됐다"며 "자그레브를 칭찬하고 싶다"고 밝혔다. 


,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 Naver Tumblr Pinterest 프린트 신고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