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5명 중 1명, 코로나19 이후 '주식·암호화폐' 투자 시작

재테크

국민 5명 중 1명, 코로나19 이후 '주식·암호화폐' 투자 시작

Chang 0 492 0

국민 5명 중 1명은 코로나19 이후 금융투자를 시작한 것으로 나타났다./사진=이미지투데이 

국민 5명 중 1명은 코로나19 이후 금융투자를 시작한 것으로 나타났다./사진=이미지투데이 


국민 5명 중 1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후 주식 등 금융투자를 시작하거나 재개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규 투자자 절반은 2030세대로 나타났다.


13일 한국금융투자보호재단은 코로나19 사태가 국민의 체감경제와 금융행동에 미친 영향을 파악하기 위해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10월27일부터 11월16일까지 만 20~64세 성인 2000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조사대상의 22.3%는 코로나19 발병 이후 저축과 투자를 늘렸다고 응답했다. 특히 19%는 코로나19 시대의 경제 환경 변화를 계기로 생애 최초로 주식 등 금융투자를 시작하거나 재개했다고 응답했다.

연령별로 보면 20대 청년층에서 코로나19 이후로 금융투자를 개시했거나 재개했다는 답변 비율이 29%로 가장 높았다. 이어 30대 20.5%, 40대 20.2%, 50대 12.6%, 60~64세 9.4% 순으로 집계됐다.

금융투자를 개시했거나 재개했다는 응답자 중 58.8%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미국 기술주나 코로나19 관련주, 암호화폐, 파생상품에 투자했다고 답했다. 특히 가격변동성이 큰 파생상품과 암호화폐 투자자는 각각 22%, 15.9%로 집계됐다. 코로나19 관련주와 미국 기술주 투자자는 각각 41.9%, 28.6%였다.

금융상품 투자 계기를 1, 2, 3순위별로 조사한 결과, 가장 우선해서 고려된 정보제공 매체는 신문·TV(21.7%)로 나타났다. 그러나 1·2·3순위를 모두 포함하면 주식게시판·메신저·유튜브(61.1%)의 비중이 가장 높았다. 신문·TV는 60.9%로 뒤를 이었다. 전통적인 투자 정보제공처인 '금융회사 직원'은 30.5%로 비교적 비중이 낮았다.

, , ,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 Naver Tumblr Pinterest 프린트 신고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