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 하루 확진 400명 육박…학부모들 "독감 백신만 맞히겠다"

Mobile ver 레몬판 - 이슈 갤러리 유머 움짤 아이돌 bts 블랙핑크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이슈

학생 하루 확진 400명 육박…학부모들 "독감 백신만 맞히겠다"

레몬판 0 119 0

1ff635a988e95d1348243f3696138707_1637909501_4031.jpg
 

전면등교를 시작한 지 5일째 학생 확진자 수가 역대 최대를 경신했다. 일상 회복과 함께 확진자가 급증하자 교육당국도 소아·청소년 백신 접종을 권고하고 있지만 학부모들의 거부감은 여전하다.


교육부에 따르면 이달 18일부터 24일까지 유·초·중·고등학생 2790명, 하루 평균 398.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400명대에 근접한 것은 처음이며 기존 최다 기록이었던 10월28~11월3일 기준 일 평균 확진자 수(372명)보다도 많다.


같은 기간 서울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학생은 982명으로 하루 평균 140.2명이었다. 서울에서는 학생 88%가 등교했고 학교 중 96%가 등교수업을 진행했다.


소아·청소년 확진자 비중이 꾸준히 늘자 방역·교육당국은 그간 자율에 맡겨왔던 백신 접종을 적극 권고하는 것으로 방향을 바꿨다. 교육부에 따르면 최근 2주간 12~17세 확진자 3001명 중 98.7%가 미접종자였다. 24일 기준 12∼17세 1차 접종률은 41.5%, 2차까지 완료율은 16%다. 연령별로 ▲16∼17세 완료율은 46% ▲12∼15세는 1.3% 수준이다. 이에 방역당국은 소아·청소년 백신 예약을 연말까지, 접종은 내년 1월까지로 연장하는 등 백신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고심하고 있다.


1ff635a988e95d1348243f3696138707_1637909519_3175.jpg
 

소아·청소년 백신 접종은 학부모 동의를 전제로 하고 있다. 정작 학부모들은 백신 독감 백신만 맞게하고 후유증으로 인한 우려로 백신 접종은 기피하고 있다. 중학생 자녀를 둔 학부모는 "나와 남편은 맞더라도 아이들에게까지 백신으로 실험하고 싶지 않다"며 "검증되지 않은 후유증 때문에 백신을 맞히기가 불안하다"고 말했다. 40대 학부모는 "독감 백신만 맞게 하고 마스크를 잘 쓰고 다니라고 했지만 학교에서도 확진자가 나와 감염되지 않을까 불안하다"고 말했다. 50대 학부모는 "청소년 백신 접종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았는데 청소년 백신패스까지 도입한다고 하니 접종이 자유에서 의무로 바뀌는 것 같아서 부담스럽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시도교육청을 통해 소아·청소년 코로나19 예방접종 추가 예약과 백신의 안전성, 효과 등을 소개하는 안내문을 내려보냈다. 정부는 식당과 카페 등에서도 ‘백신패스’를 도입하고 청소년까지 포함시키는 방안까지 검토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확진자가 내년 초에는 1만명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당국은 이를 토대로 학부모나 학생들에게 좀더 강하게 설득할 계획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방역패스 관련 내용은 중대본 등 의견을 수렴해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며 100명 이상 참여하는 행사에서는 방역패스를 의무화하는 방안 등을 고려하고 있다"며 "전문가들도 백신 접종이 권고 수준에서 반드시 맞아야 한다는 내용까지 언급했기 떄문에 접종률 높일 방안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재훈 가천대 예방의학과 교수는 "소아·청소년에게도 접종이 철저히 이익이라는 것을 명확히 알려야 한다. 유행이 점점 심해지고 있어 조금이라도 일찍 맞아야 이익이 커진다"며 "학교에 아이들을 보내야 하기 때문에 우리가 선택한 길인만큼 백신 접종도 감수하면서 갈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학생 #확진 #학부모 #독감백신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 Naver Tumblr Pinterest 프린트 신고

0 Comments
카운트
  • 205 명현재접속자
  • 1,932 명오늘 방문자
  • 2,462 명어제 방문자
  • 4,355 명최대 방문자
  • 984,271 명전체 방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