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접종 후 또'…화이자 맞은 여대생 숨진 채 발견

Mobile ver 레몬판 - 즐거움을 나누는 커뮤니티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이슈

'백신 접종 후 또'…화이자 맞은 여대생 숨진 채 발견

레몬판 0 32 0

-미대 다니며 졸업작품 준비하던 A씨, 원룸서 숨진 채 발견

-유족 "기저질환 없이 건강헀다…백신 부작용"


0000725805_001_20211014110213563.jpg?type=w647 

1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체육문화회관에 설치된 송파구 백신접종센터에서 한 시민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정부가 내달 초 '단계적 일상회복'으로의 방역 체계 전환을 예고한 가운데,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 접종 속도가 빨라지면서 기존 일정이 앞당겨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이날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방역 체계 전환의 기준이 되는 '전 국민 접종완료율 70%' 목표 달성 시점이 정부가 예상한 이달 23일보다 더 빨라질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코로나19 화이자 백신 2차 접종을 받은 여대생이 19일 만에 숨졌다.


14일 충청북도와 유족 등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충주의 한 원룸에서 A(24) 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A씨의 가족으로부터 "딸에게 연락이 안된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방안에 쓰러져 있던 A씨를 발견했다. 경찰은 발견 당시 A씨가 숨진 지 하루 정도 지난 것으로 추정했고, 스스로 목숨을 끊거나 외부 침입 등 타살 흔적은 없던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유족 측은 A씨가 기저질환 없이 건강했다며 백신 부작용을 주장하고 있다. A씨는 숨지기 19일 전인 지난 9월 20일 잔여 백신 예약을 통해 화이자 백신으로 2차 접종을 했다.


A씨는 미술대학 졸업을 앞둔 그는 졸업작품 준비를 하던 중으로 전해졌다.


유족 측은 "평소 건강했던 아이가 꽃다운 나이에 하늘나라로 떠났으니 백신 부작용이라는 생각밖에 안 든다"며 "졸업 준비 때문에 아파도 혼자 끙끙 앓으며 버틴 건 아닌지 하는 생각에 가슴이 미어진다"고 말했다.


방역당국은 백신과의 인과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충북도 관계자는 "이상 반응 신고가 들어와 관련 자료를 질병관리청으로 보낼 예정"이라며 "결과가 나오려면 2, 3개월 정도 걸릴 것 같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여대생 #화이자 #백신 #접종 #사망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 Naver Tumblr Pinterest 프린트 신고

0 Comments
포토 제목
카운트
  • 233 명현재접속자
  • 2,119 명오늘 방문자
  • 2,520 명어제 방문자
  • 4,355 명최대 방문자
  • 876,123 명전체 방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