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정 뭐라 지껄이나 들어보자"...심석희, 라커룸 불법 녹취 의혹

Mobile ver 레몬판 - 즐거움을 나누는 커뮤니티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이슈

"최민정 뭐라 지껄이나 들어보자"...심석희, 라커룸 불법 녹취 의혹

레몬판 0 35 0

-뉴스쇼 "실제 녹취 이뤄졌는지는 확인되지 않아"

-심석희, 조재범과 재판 제출한 휴대폰 포렌식 결과 중 일부


심석희. 사진|MK스포츠 

심석희. 사진|MK스포츠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서울시청, 24)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동료 선수 뒷담화와 1000m 결승 고의 충돌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당시 심석희가 라커룸에서 불법 녹취를 시도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4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는 앵커 김현정과 담당 민경남 PD가 '심석희 라커룸 몰래 녹음 의혹'에 대해 보도했다.


민 PD는 "디스패치가 심석희 선수와 당시 대표팀 코치였던 A씨가 나눴던 메신저 대화내용을 공개하면서 파문이 일고 있다. 당시 최민정 선수와의 올림픽 1000m 결승에서의 충돌이 고의 충돌 아니었나, 이런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며 "그런데 이런 와중에 심석희 선수가 올림픽 경기장 락커룸에서 동료선수와 지도자를 상대로 몰래 녹음을 시도한 정황이 포착됐다"고 밝혔다.



김현정은 "제보 자료를 입수하고 깊은 검토를 했다. 그리고 내린 결론은 선수의 사생활과 관련된 영역은 보호돼야 한다. 하지만 공적인 영역에서 이루어진 불법 행위는 보도를 하는 것이 공익에 부합한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이 라커룸 불법 녹음은 올림픽대회 기간 중에 경기장에서 이뤄졌다. 국가의 대표로서 국가의 지원 하에 태극마크를 달고 한 팀으로 뛰는 선수들 간에 이런 불법 행위가 발생했다면 그거는 진상을 규명해야 하고 재발을 막아야 할 의무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부연했다.


'뉴스쇼'는 2018년 2월 20일 오후 7시쯤 1000m 개인 예선에 심석희 최민정 김아랑이 출전해 예선을 통과한 직후 올림픽 경기장 라커룸에서 심석희가 동료선수와 지도자를 상대로 불법 녹취를 시도한 정황이 포착됐다며 심석희와 A코치간 문자메시지를 공개했다. 심석희가 조재범 전 코치와의 재판 과정에서 본인의 핸드폰 포렌식 결과를 제출했는데 이 문자메시지는 그 속 대화 내용을 재구성했다고 설명했다.


먼저 A코치가 심석희에게 “1000m 진출을 축하한다”라고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그러자 심석희는 “매우 감격했다다”고 답하며 “최민정이 감독에서 뭐라고 지껄이나 들으려고 라커룸에 있다. 녹음해야지”라고 한다.


이어 두 사람은 오후 8시 30분쯤 계주 결승 출전 순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이때 심석희는 “핸드폰 녹음기 켜놓고 라커룸에 둘 거니까 말 조심하고 문자로 하자”고 했고 여기에 대해 알았다는 의미로 서로 “ㅇㅇ”을 주고 받았다.


다음 문자에서는 심석희가 “지금 라커룸에 유빈, 나, 민, 세유있는데 나 나가면 계주 이야기를 할 것 같다. 그래서 안 나가고 있다. 그냥 나가고 녹음기 켜둘까?”라고 하자 A코치가 “응”이라 하고 다시 심석희가 “알았다”고 답한다.


그러나 '뉴스쇼'는 심석희가 실제로 녹취가 실행됐는지는 확인하지 못했다고 했다. 민 PD는 "확인하기 위해서 심석희 선수와 A코치 본인에게 수차례 연락을 했으나 답을 듣지는 못했다"고 했다.


또한 당시 라커룸에 이유빈 선수, 심석희 선수, 최민정 선수 그리고 박세우 코치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으며, 다각도로 확인해봤는데 녹취 시도 여부를 알고 있지는 못했던 것으로 파악됐다고 했다. 빙상연맹도 아직 이 상황을 모르고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뉴스쇼는 "만일 실제로 몰래녹음을 했다면, 혹은 시도까지만 했다고 하더라도 통신비밀보호법 위반으로 처벌받을 가능성이 있다"며 진상 규명을 강조했다.


2018년 2월 22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m 결승전 중 심석희(3번,왼쪽)와 최민정(6번)이 충돌해 넘어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018년 2월 22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m 결승전 중 심석희(3번,왼쪽)와 최민정(6번)이 충돌해 넘어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앞서 지난 8일 디스패치가 심석희와 A코치의 문자 메시지를 공개해 파문이 일었다.


이 메시지는 심석희에게 3년여간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재범 전 국가대표팀 코치 측이 법정에 제출한 '변호인 의견서'에 담긴 내용이었다.


심석희와 코치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주고 받은 것으로 추정되는 메시지에는 최민정 김아랑 등에 대한 욕설이 담겨 있었으며, 아울러 최민정에 대해 "하다 아닌 것 같으면 여자 브래드버리 만들어야지"라고 말해 고의충돌을 의도한 것 아니냐는 승부조작 의혹이 불거졌다.


스티븐 브래드버리는 호주의 쇼트트랙 선수로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동계올림픽 남자 1000m 결승에서 꼴찌를 달리다 안현수, 안톤 오노, 리자쥔 등 우승 후보가 영켜 넘어지면서 어부지리로 행운의 금메달을 땄다.


이후 최민정 매니지먼트사 올댓스포츠는 12일 "대한빙상경기연맹뿐 아니라 2018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국가대표팀 관리 및 운영 총괄의 책임이 있는 대한체육회에 11일 공문을 발송, 평창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m 결승 고의충돌 의혹을 비롯해 심석희와 국가대표 A코치 관련 의혹을 낱낱이 밝혀 달라고 요구했다"고 밝혔다.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 Naver Tumblr Pinterest 프린트 신고

0 Comments
포토 제목
카운트
  • 232 명현재접속자
  • 2,148 명오늘 방문자
  • 2,520 명어제 방문자
  • 4,355 명최대 방문자
  • 876,152 명전체 방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