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릴카 "스토커 벌금 10만 원…난 무너졌다"

Mobile ver lemonpan.com All rights reserved.  개인정보처리방침 레몬판은 PC/모바일 웹상에서 수집한 사진,캡쳐,움짤 등을 펌/공유합니다. 초상권/저작권/명예훼손 관련으로 게시물중단을 1:1문의로 요청하시면(비회원작성가능), 24시간 안에 즉시 처리해드립니다.
인터넷이슈

BJ릴카 "스토커 벌금 10만 원…난 무너졌다"

레몬판 0 257 0

dba3dfe8c9a79f48b706966b65193f70_1652606729_535.jpg
dba3dfe8c9a79f48b706966b65193f70_1652606730_1897.jpg
dba3dfe8c9a79f48b706966b65193f70_1652606732_2445.jpg
 

지난 14일 릴카는 자신의 유튜브 영상을 통해 스토커 A씨를 상대로 진행한 재판 결과를 공개했다. 그는 "2019년 6월 행사장에 찾아와 집까지 따라오고 주소를 알아내 스토킹을 시작했다. 인터넷으로 이상한 쪽지를 보내 망상을 하더라. 그 다음에 내가 나가거나 귀가할 때를 기다려 말을 걸었다"며 "나는 도망을 다니다가 스트레스를 받아 방송과 공지로 불쾌감을 표했다. 계속 접근해 무릎을 꿇고 대화를 시도했다. 이후 이사를 갔다. 현관문 앞에 음식이나 물건을 두고 초인종을 누르는 스토킹을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릴카는 "문 앞에 CCTV를 설치했지만 점점 더 과감한 스토킹이 시작됐다. 나도 너무 지쳐 공론화 시켰다. 2021년 8월에 변호사 선임해 고소를 했다. 모두 동일범의 소행이었다"며 "경찰 조사 이후에도 계속됐다. 3월 재판이 진행됐다.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 스토킹 치료명령 40시간과 벌금 10만 원 처벌이 내려졌다"고 알렸다.


릴카는 "난 진짜 고통을 많이 받았다. 집이 안전하지 않은 순간부터 많이 무너졌다. 스트레스가 쌓여 올해도 정말 오래 쉬었다. 이 일로 인해 내가 물리적, 정신적, 금전적 피해가 엄청났다. 스토킹 피해자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는 영상을 만들어 올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 Naver Tumblr Pinterest 프린트 신고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