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완♥' 이지혜, 둘째 출산 비하인드 "숨 쉬기 힘들어서 혼자 울어" ('관종언니')[종합]

Mobile ver lemonpan.com All rights reserved.  개인정보처리방침 레몬판은 PC/모바일 웹상에서 수집한 사진,캡쳐,움짤 등을 펌/공유합니다. 초상권/저작권/명예훼손 관련으로 게시물중단을 1:1문의로 요청하시면(비회원작성가능), 24시간 안에 즉시 처리해드립니다.
인터넷이슈

'문재완♥' 이지혜, 둘째 출산 비하인드 "숨 쉬기 힘들어서 혼자 울어" ('관종언니')[종합]

레몬판 0 659 0

0f958fc5b1fe977c6473511b16f86eb3_1642753106_3662.jpg
 

이지혜가 둘째 출산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20일 이지혜의 유튜브 채널 '밉지않은 관종언니'에는 '출산하고 둘째와 함께 돌아왔어요!!! 제왕절개 후기부터 미니와 첫 만남까지!!'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는 출산 후 둘째 미니와의 첫 만남을 앞두고 설레하는 이지혜의 모습이 담겼다. 이지혜는 "둘째 날인데 생갭다 회복이 빨리 돼서 아이 보러 가려고 한다"며 설렌 표정을 지었다. 이어 둘째 미니를 본 이지혜는 "너무 귀엽다"며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이지혜는 남편 문재완을 똑 닮은 미니의 모습에 "너무 똑같다. 선생님들이 다 놀란다"며 "오빠랑 태리랑 미니랑 서로 누가 닮았나 배틀하는 느낌"이라며 웃음을 터뜨렸다. 그러면서 "너무 귀엽다. 우리 아기 사진 보여주면 통통해서 다들 몇 달 된 아기 같다고 한다"며 웃었다.


한편 이지혜는 퇴원을 미룰 정도로 컨디션이 좋지 않은 모습을 보여 걱정을 자아냈다. 그는 "임신하고 나서 막달이 되면 숨차고 힘든데 아기 낳고 나면 숨이 안 차겠지 했는데 낳고 나서도 계속 숨이 차더라. 갈수록 좋아지겠지 싶었는데 좋아지지 않고, 어제는 심지어 1시간 밖에 못 잤다. 그래서 아무래도 안 되겠다 싶어서 폐사진 엑스레이를 찍었는데 약간 물이 차 있을 수도 있다는 소견이 있는 거 같아서 일단 이뇨제 먹고 기다려 보기로 했다"고 전했다.


다행히 며칠 후 회복한 이지혜는 퇴원해서 산후조리원으로 향했다. 컨디션을 되찾은 이지혜는 "숨도 쉴 수 있고, 잠도 잘 수 있고, 밥도 잘 먹고 있다. 조리원 천국을 잘 누리고 있다"며 밝은 모습을 보였다.


이지혜는 문재완과 함께 둘째 미니 출산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출산 후 숨 쉬는 게 힘들어서 혼자 울기도 했다는 그는 "이뇨제 3일 먹고 조리원 와서 많이 좋아졌다. 지금은 숨 쉬는 게 불편한 게 없을 정도인데 이런 케이스가 왕왕 있는 거 같다"고 밝혔다. 이에 문재완은 "출산이 쉬운 과정이 아니다. 특히 둘째 출산은 더 힘든 거 같다"고 말했고, 이지혜는 "진짜 그렇다. 첫째 때 너무 자신만만해서 둘째는 껌이라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노산들이 제일 걱정되는 게 폐색전증, 혈전이란 게 위험하다 했는데 난 건강하니까 처음에는 한 귀로 듣고 한 귀로 흘렸다. 근데 항상 좀 염두에 두면 좋을 거 같다"고 조언했다.


0f958fc5b1fe977c6473511b16f86eb3_1642753119_9995.jpg
 

이지혜는 둘째 미니에 대해 "솔직히 둘째는 그래도 좀 내 쪽이 있지 않을까 했다"며 "근데 딱 봤는데 둘째가 딱 온 순간 태리보다 더 유전자가 세다"며 웃었다. 이를 들은 문재완은 "작작태리냐"며 너스레를 떨었다.


또 이지혜는 둘째 미니 출산 당시를 떠올리며 "딱 보자마자 선생님이 하시는 말씀이 '지혜 씨, 나 인사할 뻔했잖아'라고 했다"며 폭소했다. 문재완과 똑 닮은 미니의 모습에 의사마저 놀랐다는 것. 이어 이지혜는 "날 딱 보여주는데 태리 때보다 더 못생겼더라. 그래서 좀 놀랐다. 근데 어차피 큰 기대는 안 했다. 태어났을 때 막 예쁘지는 않다"고 말했다. 이에 문재완은 "미니 처음 봤을 때 약간 우리 아버지가 또 나오는 줄 알았다. 아버지가 저기 누워계시는 거 같다"고 밝혀 웃음을 유발했다.


이날 이지혜와 문재완은 새해 소망을 전했다. 문재완은 "당연히 우리 가족 건강하고, 행복한 거다. 그리고 관심이 여러분도 행복하게 건강하게 대박 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지혜는 "난 아기 낳기 전이랑 목표가 항상 다른 거 같다. 난 정말 성공하고 싶었고, 연예계에서 연예대상 가서 우수상, 최우수상 받는 게 목표였다. 근데 지금은 솔직히 그것보다도 가장 중요한 게 건강해야 하는 거 같다"며 "아프고 숨쉬기도 힘들고 이럴 때 보니까 돈이나 그 어떤 것도 아무 소용 없더라. 건강 잘 챙기셔야 될 거 같다. 그리고 내가 아이 둘을 낳다 보니까 마음이 넓어졌다. 다 안아드리겠다"고 밝혔다. 그러자 문재완은 "나도 안아달라"며 애교를 부렸고, 이지혜는 "오빠는 아직 채찍질이 많이 필요하다"며 단호한 모습을 보여 폭소케 했다.


#이지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 Naver Tumblr Pinterest 프린트 신고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