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몬판

login
미스터리|사건사고

일본에 갔다가 충격 먹은 조선통신사

작성자 정보

  • 호러글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6731682161824.jpg
 

해유록

 

조선 후기 문신, 문장가인 신유한이 있었는데 이분은 일필휘지 뛰어난 글씨와 빼어난 시 등으로 당시 매우 유명했음

 

1719년 (숙종 45)에 제술관의 신분으로 일본으로 통신사인 홍치중과 같이 떠남

 

대마도부터 일본 대판 ( 오사카 ) 에 도착해 관백인 도쿠가와 요시무네의 즉위를 축하하고 


돌아오는 과정에서 본 일본의 풍습과 지리 등을 신유한이 써놓은 기록임

 

그 중  일본인들의 성에 대한 기록을 써놓았는데


 




1673168216537.jpg

 

 

이 나라의 성 풍속은 반드시 등불을 밝히고 남녀가 잠자리를 가지며

 

왜인 남자들은 특이하게 품속에 춘화도를 가지고 다니며 항상 정욕을 일으킨다

 

 

 




16731682168304.jpg

  

그리고 왜인들은 특이한 성 풍습이 있는데...

 

내가 가는 곳 마다 시와 그림을 그려달라는 자들이 너무 많고 심지어 새벽까지 무수한 요청이 들어와서

 

 울적해져서 통역관과 호위를 데리고 밖을 거닐다 유곽을 보게 되었는데...


 

 




16731682171314.jpg

 

연꽃이 뺨이 되고 하얀달이 살결 된듯 아름다운 어린 창기들이 있었는데

 

이들은 모두....

 

 





16731682174435.jpg

일본에 갔다가 충격 먹은 조선통신사

16731682180746.jpg

 

 

소년 남창들이었다..

 

심지어 모든 남자들이 다른 여자 기생들을 찾지도 않고 요염한 동자만 지목해 애를 태우고 있다...

 

황금 욕실에 비단 가마에... 남창들이 있는 곳은 임금의 거처 같다...

 

심지어는 다른 이가 남창의 애인을 질투해 죽이기 까지 하니..

 

일본의 유학자 중 최고인 아메노모리 호슈에게 이 일에 대해

 

"음양이 조화가 되어야 이치인데 양과 양이 이끌린다니 해괴하지 않느냐?"

 

라고 물었더니

 


 



16731682183692.jpg

 

 

아메노모리 호슈

 

( 일본 에도 시대 당시 최고로 명성이 높은 유학자이고 조선어도 능통할 정도로 친조선으로 유명 )

 


......... 어....

 





16731682186794.jpg

 

 

그 좋은 것을 아직도 해보,지 않았다고요? 실화임? 

 

 

 

 

 

16731682189822.jpg

 

 

........

 

 


 



16731682192871.jpg

일본에 갔다가 충격 먹은 조선통신사

 

 

성리학자인 아메노모리도 저런데.. 

 

보통 왜인들은 오죽하겠나...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48 / 1 페이지
번호
제목
이름
필사모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