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드로버, 디펜더 숏바디 국내 출시…가격 8420만원부터

자동차

랜드로버, 디펜더 숏바디 국내 출시…가격 8420만원부터

숀숀 0 77 0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가 신형 디펜더의 숏바디 모델인 '올 뉴 디펜더 90'을 14일 출시했다.

신차는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가 최근 발표한 4P 전략에 맞춰 기획됐다. 마일드 하이브리드(MHEV) 기술로 성능과 효율을 한 단계 올린 신형 인제니움 3.0리터 6기통 디젤 엔진을 장착하고, 브랜드 첨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피비 프로'가 전 모델 기본 탑재됐다.

27764_88364_5732.jpg 


올 뉴 디펜더 90 모델은 당당한 자세와 각진 외형으로 숏바디 오프로더의 개성을 명확히 드러낸다. 앞·뒤로 짧은 오버행은 디펜더 특유의 강렬한 실루엣을 만드는 동시에 궁극의 오프로더로서 최적의 접근각(31.5°) 및 이탈각(35.5°)을 구현했다.

더불어 신차는 기존 110 모델과 마찬가지로 네 가지 액세서리 팩을 통해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맞춤형 모델로 완성시킬 수 있다. 각 액세서리 팩은 익스플로러, 어드벤처, 컨트리 및 어반 팩으로 나뉘며, 각 액세서리 팩에 따라 갖추고 있는 다양한 기능을 통해 올 뉴 디펜더에 고유한 개성을 부여한다.

27764_88365_5840.jpg 


인테리어는 특유의 내구성과 단순미가 강조된 디자인으로, 견고함과 실용성을 제공한다. 차량 구조의 일부인 '마그네슘 크로스카 빔'을 외부로 드러나도록 디자인해 강렬한 인상을 전한다. 이와 같은 노출 구조형 인테리어 디자인은 스티어링 휠과 도어 트림 등에도 적용돼 디펜더 고유의 단순미와 강인한 이미지를 부각시킨다. 여기에 슬라이딩 파노라믹 루프가 기본 적용돼 탑승객에게 더 넓은 개방감과 공간감을 제공한다.

27764_88366_035.jpg 


2022년형 올 뉴 디펜더 전 모델에는 완전히 새로워진 세 가지 성능의 신형 엔진이 탑재됐다. 알루미늄으로 제작해 무게를 줄였으며 실린더 내 피스톤의 마찰을 최소화하도록 설계됐다. 특히,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적용되어 엔진 효율을 높이고 배출가스 저감을 실현했다.

올 뉴 디펜더 90과 110 모델의 D250 S/SE 트림에는 신형 인제니움 3.0리터 직렬 6기통 디젤 엔진이 장착돼 최고출력 249마력, 최대토크 58.1kgf·m의 힘을 발휘한다.

27764_88368_529.jpg 


아울러 기본 적용되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피비 프로는 LG전자와 공동 개발을 통해 우리에게 익숙한 스마트폰과 유사한 직관성을 가졌다. 더불어 16개 개별 모듈을 원격으로 업데이트할 수 있는 SOTA(Software-Over-The-Air) 기능도 갖춰 서비스센터 방문 없이 원격으로 차량 소프트웨어를 업데이트할 수 있다. 이와 함께 국내 최다 사용자를 보유 중인 티맵 모빌리티의 순정 T맵 내비게이션과 1년 무상 데이터 플랜이 포함된 eSIM이 장착됐다.

올 뉴 디펜더 90 모델은 총 두 가지 트림으로 판매되며, 5년 서비스 플랜 패키지가 포함된 판매가격은 D250 S 8420만원, D250 SE 9290만원이다.

27764_88361_5636.jpg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 Naver Tumblr Pinterest 프린트 신고
0 Comments
제목